빛과사람그리고나 :: 무의도 1박2일 선착장 낚시 후기 소의도 옆

무의도 1박2일 선착장 낚시 후기 소의도 옆무의도 1박2일 선착장 낚시 후기 소의도 옆

Posted at 2019.09.29 20:41 | Posted in 〃 여행이야기

무의도 낚시 다녀온 후기를 적을까 합니다.  1박2일로 다녀왔으며 한 여름에 다녀와서 날씨가 매우 더웠습니다. 바람도 그리많이 불지 않아서 해당 위치에 낚시를 가실 분이라면 가을에 가시는걸 추천 드립니다.

 

 

아래 사진들의 위치 입니다. 소무의도 옆 방파재 이며, 소무의도는 차를가지고 들어갈 수가 없습니다. 다리가 있기는 하나 인도만 가능합니다. 

 

해당위치의 주차는 매우 협소하며 들어가고 나갈때도 괭장히 복잡합니다. 일찍가서 주차를 하거나 점심 이후부터 오후까지는 주차하기 상당히 어렵습니다.

 

 

 

 

 

서해 치고 바다가 맑은것처럼은 보이나 실제로 보면 그리 맑지는 않습니다. 몰이 빠지기 시작하면 상당히 많이 빠지기때문에 물들어오는 시점에 낚시를 하는게 좋습니다. 낚시하는 사람들도 아주 많습니다. 참고로 바늘, 찌, 추 등... 일반적인 낚시 소모품은 돌사이에 엄청 많습니다. 사람들이 하고 낚시줄이 걸려서 다 버리고 간것들입니다. 옆에서 주어서 해도 소모품들을 대체 할수 있을 정도 입니다.

 

선착장 안쪽인데 썰물때는 여기 있는 물은 모두 빠져서 뻘로 바뀌게 됩니다. 

 

 

 

지렁이를 구매해갔는데 가계마다 틀리지만 5천~1만원정도 받으며 근처 편의점?등에서 낚에에 관한 기본적인것들은 판매를 합니다.

 

우럭을 잡기는 했으나 전부 새끼 우럭들이며 큰고기는 잡히지 않았습니다. 물론 못잡은것 일수도 있구요

 

화장실은 공용 화장실이 있기는 하나 선착장에서 약 500m 떨어져 있어서 상당히 멀게 느껴집니다.  물이 많이 빠져서 썰물때는 상당한 운동량을 필요로 합니다.

 

 

저희는 여기 선착장에서 1박을 하였으며 대부분 여기에 텐트를 많이 치고 이용합니다.

 

썰물때 던져놓은 통발이며,. 통발에는 꽃게와 우럭 새끼들이 잡힙니다.  낚시보다는 차라리 통발이더 유용하다고 느껴질때가 있음.

 

정말로 낚시를하고자 한다면 가서 크게 잡을수있는 고기들은 없다고 느껴지며, 그냥 가만히 앉아서 세월아 네월아 하시는 분들에겐 가볼만합니다.

 

참고로 낚시 쓰레기들좀 집에 가져갑시다.

 

[〃 여행이야기] - 선재도 낚시 선재대교 앞에서 해봅니다.

 

선재도 낚시 선재대교 앞에서 해봅니다.

선재도 즐기기 여름 휴가겸 하루 선재도를 다녀왔습니다. 저는 낚시를 좋아하는 관계로 저는 낚시를 하고 다른사람들은 해변가로 다니구요 선재도에는 바닷길이 열리는곳이 있습니다. 썰물때 물이 빠지면 선재도의..

ansths.tistory.com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